아프리카 가면의 예술, 그리고 어제와 내일

뉴욕 브루클린에 위치한 ‘브루클린 박물관(Brooklyn Museum)’에서 ‘DISGUISE : MASKS AND GLOBAL AFRICAN ART’(이하 Disguise)라는 타이틀 아래 가면을 통해 본 아프리칸들의 문화와 뿌리를 담은 전시회가 진행 중입니다.

복합 미디어 전시인 이번 전시회는 25인의 아프리칸 아티스트와 아프리카 계 미국인들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들의 작품은 아프리카의 전통 문화 중 비중 있는 문화인 가면의 중요성과 예술적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작품들은 사진, 발견된 오브제(Found Object, 일상의 사물이지만, 미술 작품이나 그 일부분으로 새로운 지위를 부여 받은 사물), 비디오 프로젝션, 네온사인, 음향 몰입 예술(Sound Immersion), 조각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있는데요. 참여 아티스트 중 눈 여겨 볼 아티스트로는 나이지리아 태생의 포토그래퍼이자 필름메이커 ‘지나 사로 위와(Zina Saro-Wiwa)’가 있습니다. 이번 Disguise 전시회에서 그녀가 선보이는 두 개의 포토 시리즈 ‘보이지 않는 사람(The Invisible Man)’과 ‘오겔레의 남자(The Man of the Ogele)’은 나이지리아의 소수 부족의 문화와 전통을 집중 조명하고 있습니다.

‘보이지 않는 사람’은 사진과 조각의 조합으로 이뤄진 시리즈 작품인데요. 이 작품에서는 신(新) 오고니(Ogoni, 나이지리아 남부 지방에 거주하는 부족) 가면을 직접 제작해서 쓰고 있는 ‘사로 위와’의 모습이 표현되어 있습니다. 이 가면에 대한 이야기는 당시 오고니랜드(Ogoniland, 오고니 부족이 차지한 나이지리아 남부의 지역)에서 큰 유행으로 자리잡았던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이 가면은 사로-위와의 삶에서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자유의지를 대변하는 매개체가 된다고 합니다.

‘오겔레의 남자’는 나이지리아 남서부 지역에 거주하는 오겔레 부족의 남성들의 사진으로 구성된 포토 시리즈인데요. 이 사진에서는 개인보다는 부족 중심적인 그들 문화에 맞춰 함께 있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젊은 남성들로 구성된 이 오겔레 부족의 그룹은 종종 나무로 된 무거운 가면을 쓰곤 하는데요. 착용하는 사람의 피부톤에 따라 각각 다른 색상으로 칠해진 이 가면은 착용자가 누구인지 구별할 수 있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오겔레 부족의 남성 그룹은 가면이 가진 신비로운 힘을 믿어왔는데요. 그들이 미래의 마스크 디자인과 부족의 노래, 춤을 개발하기 위해 3년 간 숲 속으로 들어갔을 때에 느꼈던 신비로운 힘이 담겨있다고 믿습니다. 사로-위와는 오겔레 부족의 남성을 사진에 담은 첫 번째 포토그래퍼인데요. 그녀는 마스크에 가려진 오겔레 부족 남성들의 진짜 모습을 비추고, 가면과 가면 착용자의 관계에 대해서 집중 조명했습니다.

이렇듯 아프리카는 인류 역사가 시작된 이래로 아직도 세상에 노출되지 않은 신비로움이 가득한 땅인데요. 선진화라는 미명의 기계 문명이 아직 발이 닿지 않은, 순수하고 영적인 아프리카인들의 삶은 우리에게 새로운 영감을 제공하는 듯 합니다. 또한, 아프리카 인들의 가면에 대한 예술적 가치와 의미, 지난 날의 가면의 형태와 앞으로의 변화를 예측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전시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브루클린 박물관의 공식 홈페이지를, 아티스트 지나 사로-위와의 자세한 프로필과 더 많은 작품은 그녀의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