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 150만개로 가득 찬 아름다운 풍경 뒤 숨겨진 반전

ballons-helium-beaudruche-cleveland-1986-05-800x507

동심을 자극하는 형형색색의 풍선들이 실제 하늘을 가득 메운다면 동화 같은 장관이 펼쳐질까요?

지난 1986년 9월 27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광장에서는 비영리 단체 ‘United Way of Cleveland’의 주최아래 수백 명의 자원 봉사자들이 한데 모여 어마어마한 양의 풍선 약 150만개를 하늘에 날리는 세계 기네스 기록 수립에 도전 및 기금 모금 행사를 진행 하였는데요.

당시 좋은 취지는 물론 아름다운 현상을 기록하기 위해 다양한 매스컴 등 많은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아름다운 광경에 대한 감탄도 잠시 참담한 비극으로 반전 되었는데요. 생각 보다 너무 많은 양의 풍선과 당시 예상치 못했던 기후 변화로 풍선은 멀리 날아가지 못해 도시를 뒤덮었고, 이로 인해 당시 인근에서 보트가 뒤집혀 바다에 빠진 두 명이 하늘에 떠다니는 풍선들로 인해 헬리콥터 구조 서비스가 마비되어 구조 가능했음에도 불구하고 익사 하였고, 엄청난 양의 풍선에 놀란 경마장의 말들이 난동을 일으켜 큰 부상을 입기도 하여 당시 10만 달러의 거액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인간은 물론 풍선이 터진 모습을 본 야생동물은 먹이로 착각해 죽기도 하였으며, 풍선 끈에 목이 졸려 죽은 야생 동물들도 발견, 심지어 시간이 수년 지났음에도 해마다 바다로 밀려오는 풍선 쓰레기 양으로 곤욕을 치르기도 하였습니다. 이후로도 비극은 계속 되었는데요. 풍선을 청소 하기 위해 수많은 양의 인력과 비용이 발생하고, 인근 ‘버크 레이크프론트 공항(Burke Lakefront Airport)’ 활주로 폐쇄 등 막대한 손해를 끼쳤습니다. 이는 동화 같은 시나리오가 결코 현실과는 확연히 다른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다는 괴리감을 보여주는 사례로 시간이 지났음에도 많은 이 들로 하여금 회자되고 있습니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 당시 생생한 모습을 확인 해보세요.

balloons-03balloon-fest-768x1199balloons-07balloons-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