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ing Pantograph, 기술이 아티스트를 자유롭게 하리라

MIT의 Fluid Interfaces Group은 기계가 미학과 창조의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흥미로운 연구를 펼치고 있다고 합니다. 그들의 메인 테마는 ‘신체’, ‘결합’, 그리고 ‘진화’로 요약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인간의 신체와 기계의 만남을 통해 인간의 신체가 가진 한계를 넘어 미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것에 대해 도전한다고 합니다.

‘Flying Pantograph’라는 이름의 기술은 인간의 손이 닿지 않는 멀리 떨어진 공간도 하나의 캔버스로 탈바꿈 시킬 수 있는데요. 이는 원격에서 그림을 그리는 것뿐만 아니라 기존의 작품보다 훨씬 큰 스케일로 작업할 수 있게끔 도와줄 수 있다고 합니다. 바로 Flying Pantograph 기술이 구현될 수 있도록 비행하는 ‘드론(Drone)’ 덕분인데요. 이 드론이 아티스트의 또 다른 손이 되어 ‘창작의 대리인’ 역할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펜이 달린 드론은 작가가 조종하는 펜 모양의 컨트롤러와 연동되어 작가의 손동작을 정교하게 인식해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게 되는 원리입니다.

또한, Flying Pantograph 기술은 단순히 드론에 펜을 달아 원격으로 그림을 그리는 행위를 넘어 표현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소프트웨어 자체적으로 내장된 모션 및 공기역학을 통해 새로운 비주얼을 제시한다고 합니다.

외관상으로는 간단해보이는 이 기술은 사실 복잡한 기술 및 알고리즘 솔루션의 결합체인데요. 펜을 장착한 드론은 안정적인 비행을 위해 미세한 소용돌이를 일으키거나, 캔버스 표면의 적당한 마찰 및 압력을 유지해 변화무쌍한 작가의 의도를 이해하기 위해 끊임없이 움직여야만 한다고 합니다. 이 불안정하고 방해 받기 쉬운 과정은 기술적 진화를 통해 작가의 능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 예견됩니다.

드론은 이미 촬영 장비로써 방송, 광고 등 다방면에서 완전히 자리를 잡게 됐습니다. 이처럼 예술이라는 새로운 분야로 영역이 확대되는 것을 보니 앞으로 기술과 인간이 만나 어떤 작품을 선보일지, 나아가 인간의 생활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더욱 기대가 됩니다.

MIT 미디어 랩의 연구원인 ‘이상원(Sang-Won Leigh)’씨는 한국인 개발자로서 PC-스마트폰 화면 연동 기술인 ‘THAW’, 다양한 인터랙션을 통해 디바이스를 제어하는 ‘Cord Uis’ 등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번 연구뿐만 아니라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술을 통해 우리를 놀라게 할 지 주목해야 할 것 같습니다.

Flying Pantograph의 자세한 정보 및 기타 프로젝트는 Fluid Interface Group의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