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고니아,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캠페인, 성황리에 종료

[파타고니아-사진자료]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Let My People Go Surfing) 캠 페인 성황리에 마쳐_1
[파타고니아-사진자료]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 (Let My People Go Surfing) 캠 페인 성황리에 마쳐_2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Patagonia)’ 코리아가 국내 최초로 기업의 서프 트립을 지원하는 ‘파도가 칠 때는 서핑을(Let My People Go Surfing)’캠페인을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9월 26일부터 한 달간 파타고니아 홈페이지를 통해 총 160 여개의 사연이 접수되며 소비자들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냈는데요. 패션부터 금융, 제조, 건축 등 국내 다양한 분야의 기업체들이 캠페인에 참여했고, 심사를 거쳐 10곳이 선정됐습니다. 선정된 업체들은 지난 10월 18일 아동 후원 및 기금구호단체 ‘월드비전’을 시작으로 강원도 양양 죽도 해변으로의 첫 ‘LMPGS(Let My People Go Surfing)’ 서프트립을 떠났습니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파타고니아 코리아의 세심한 노력이 곳곳에 묻어있었는데요. 직접 준비한 태양열 충전 캠핑카를 이용해 해변으로 이동하였으며, 총 2시간가량 전문 서퍼로부터 올바른 서핑 방법과 활동 수칙, 서핑 문화에 대한 강습을 진행해 서핑에 대한 참여자들의 이해도를 높였습니다. 또한, 참가자들은 모두 천연 고무 소재를 사용한 파타고니아의 율렉스 웻수트를 입고 마음껏 파도를 즐기며 자연 속 향취를 만끽했습니다.

파타고니아 코리아는 이번 캠페인 외에도 친환경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로서 건강한 기업문화와 자연 속 아웃도어 활동의 즐거움을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소비자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임을 밝혀 기대감을 높였는데요. 이번 시즌에 선보였던 콘텐츠 중 브랜드의 철학과 가장 부합하는 멋진 콘텐츠였기에 앞으로 이들의 활동을 더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